한국아이닷컴 > 한국일보 > 국제

 


 

"조승희 생모 아닌 가까운 친척 총격 사망"


관련기사

• "조승희 가까운 친척 총격 사망"
• "조승희 고교시설 따돌림 당했다"
• 美FBI, 조승희씨 부모 신병 보호중
• "무엇이 살인자로 만들었는지 알아야"
• "나는 그 학생을 '깡패'라고 생각했다"

• 조승희 동영상 방영 美전역 격론유발
• 조승희 비디오 방영에 美 네티즌 논란
• 조승희 동영상 성명서 더 큰 충격
• "조승희 동영상, 수사에 도움안돼"
• 조승희, '올드보이'만 모방한게 아니다?

• 동영상 일부는 6일전 제작 "계획 범행"
• 조승희 "너는 내 인생을 파괴했다" 분노 가득
• 자신을 영웅으로 착각 '피해망상환자'
• 곳곳에 절망감·피해의식… 치밀하게 계획
• 컬럼바인 총기사건 주범들을 '순교자' 표현

• 조승희, 선언문통해 '쾌락주의' 보복 밝혀
• 조승희, 방송사에 우편물 왜 보냈나
• "나쁜 ××들!"… 조승희 동영상 충격
• 조승희가 NBC에 보낸 충격의 사진들

• 1차희생자와 관계는? 왜 2차범행 했나?
• 버지니아 참극 막을 수 있었다
• 풀린 의문들과 여전히 남는 의문들
• "최선을 다했지만 그를 막을 수 없었다"

• 국무부 근무예정 명문대출신 친누나는
• 조승희 어머니 "아들 도와달라" 당부
• 조승희 삼촌 "조씨 부모 무고한 듯"
• 조씨 외할아버지 "청천벽력… 딸 걱정 태산"

• 망치 든 한국사람은 다 올드보이?
• 재능 못 피우고 참변에 아스러진 젊은이들
• 인기 방송인, 희생자 추모 때 인상 써 구설
• 총기규제 주장 뉴욕시장 '문어' 묘사 논란

• 캠퍼스 외톨이 껴안기 우리도 급하다
• 버지니아공대 학보가 참사 특종보도
• 슬픔에는 국경이 없다… 애도표시 줄이어
• '중국인 명예에 먹칠'… 中, 美오보 맹비판

• "인종문제 거론되면 악영향 엄청날 것"
• "재미 한인 사회가 매도당해선 안돼"
• 총기 검색대 설치 등 美대학들 경계령
• "참사, 인종·국적 무관한 정신질환자 범행"

• [장명수] 아메리칸 드림의 참담한 종말
• [시론] 교포사회 안전에 만전 기해야
• [데스크 칼럼] 잘못된 집착이 비극 초래
• [시론] 이민세대 건강한 뿌리 내리려면…

버지니아공대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인 조승희 군의 어머니가 1993년 강도들로부터 총격 사망했다는 주장이 현지 동포사회에서 제기돼 한때 혼선을 빚었으나, 확인 결과 조승희의 어머니가 아니라 가까운 친척이 총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군의 외삼촌 김 모(50) 씨는 2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시댁 쪽에서 그런 일(총격 사망)이 있었다는 얘기를 누나로부터 들었다"며 "오래된 일이라 정확하게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씨는 또 '가까운 친척이 누구냐'는 질문에 "그냥 가까운 친척인 걸로만 알고있다. 피해자가 남자인 걸로 전해들은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씨는 '피해자가 조승희의 삼촌이냐, 사촌이냐'는 질문에 "먼저 이민가 정착한 뒤 조씨 부모를 초청한 사람이기에 아마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대답했다.

김씨는 지난 추석때 가족들이 모여 누나와 직접 통화를 했다며 지금의 어머니가 조 군의 생모가 확실히 맞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도 "친모가 확실하다"며 "1992년 이민간 이후 현재의 어머니와 살았다"고 밝혔다.

한편 동포신문 주간 미시간은 20일 "디트로이트 한인들의 제보를 받았다"며 "1992년 조군의 부모가 미국에 이민해 처음으로 정착한 곳은 디트로이트 미시간이었으며, 디트로이트 9마일 로드와 쿨리지 로드에 사이에 위치한 세탁소를 경영했는데, 1993년 강도의 공격을 받고 어머니가 사망한 사실이 있다"고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저작권자 (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입력시간 : 2007/04/20 09: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