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뛰는 1분마다 셀타 비고 140만원 낭비"

  •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박주영(28·셀타 비고)이 스페인 언론으로부터 또다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스페인 지역지인 파로 데 비고는 7일(한국시간) "박주영의 영입으로 셀타 비고가 달라지리라 생각했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적응 문제, 언어 장벽, 방법의 차이 등 어떠한 것도 박주영의 부진에 충분한 설명이 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박주영은 지난해 8월 셀타 비고의 화력을 극대화할 선수라는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 아스널(잉글랜드)에서 이적해왔다.

그러나 뚜껑을 열고 보니 달랐다.

박주영은 올 시즌 15경기에 나와 2골, 1도움을 올리는 데 머물렀다.

선발 출전 기회는 단 5번 잡는 데 그쳤다. 최근 3경기를 포함해 8경기는 벤치를 지켰다.

레시노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서 치른 2경기에서 박주영은 경기에 나가지 못했다.

반면 그의 경쟁자인 마리오 베르메호, 엔리케 데 루카스는 출전했다.

이 신문은 "박주영이 출전 시간이 점차 줄어들고 있으며 득점력도 들쭉날쭉하다"며 지적했다.

이어 "박주영의 몸값 300만유로(약 42억4천만원) 가운데 셀타 비고는 60만유로(약 8억4천800만원)를 부담한다"며 "박주영의 총 출전시간은 572분인데 이에 따르면 박주영이 경기장에서 뛰는 1분마다 셀타 비고는 1천유로(약 141만원) 이상을 쓰게 되는 셈"이라고 비꼬았다.

아울러 신문은 "소속팀에서 출전 시간이 적어지자 대표팀에서도 부름 받지 못했다"며 박주영이 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전 대표팀에 발탁되지 못한 사실도 지적했다.

박주영은 지난달에도 다른 언론으로부터 "기대에 미치는 활약을 해주지 못하고 있다"며 "셀타 비고의 박주영 영입은 완전한 실패작"이라고 맹비난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