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방 원조' 강남 성매매 업소 문 열어보니…
10년 간 중학교 앞에서 영업한 '변종 성매매 업소' 철거
경찰,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 적용 유해업소 퇴출 나서
서울 강남의 중학교 앞에서 10년 넘게 은밀한 영업을 해온 성매매 업소가 전격 철거됐다.

강남경찰서는 5일 강남의 대표적인 대형 성매매업소 겐조를 철거했다. 이 업소는 강남구 논현동 언북중학교 140m 앞에서 지하 1~2층 100평 규모에 밀실 11개를 갖추고 마사지 업소를 가장한 채 성매매 영업을 해왔다.

겐조를 철거하기 위해 건물 지하가 공개되자 은밀했던 성매매업소의 모습이 드러났다. 업소 외관에는 '체형관리' '마사지'라는 글만 간판에 쓰여 있어 정체를 짐작하기 힘들지만 공개된 내부는 고급 술집을 연상시키는 말끔한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었다. 성매매가 이뤄지던 밀실은 3평 남짓에 욕실이 딸려 있는 구조였다. 철거 전 전기가 끊어지지 않은 곳에는 붉은 조명 빛이 흘렀고 방 곳곳마다 담배꽁초가 쌓여 있었다.

업소에서 사용한 용품들도 눈에 띄었다. 손님용으로 추정되는 수십 켤레의 슬리퍼를 비롯해 일본제 러브젤, 목욕가운 등도 나왔다. 가격할인을 미끼로 이벤트를 벌였던 다트판과 포스터도 있었다. 겐조는 다트 점수에 따라 마사지 가격을 할인해 줬는데 할인 폭은 최대 16만원이었다.

이날 겐조가 철거되는 모습이 공개되자 이웃 주민들도 놀란 모습을 보였다. 10년이 넘게 불법 성매매가 이뤄져 왔지만 모두 은밀하게 이뤄진 탓이다.

겐조는 그동안 경찰 단속을 교모하게 피해 영업을 해왔다. 2010년부터 성매매특별법 위반으로 다섯 차례, 의료법 위반(비맹인안마사 고용)으로 두 차례 단속을 받았다. 하지만 성매매업소 특성상 무허가와 자유업 형태로 운영한 것을 이용해 업주와 종업원들은 단순 형사처벌만 받았고, 영업정지나 업소폐쇄 등 행정적인 조치는 피했다.

경찰은 성매매영업을 저지하기 위해 초강수를 뒀다. 현행 학교보건법에 따르면 학교 주변 200m 안에는 성매매업소 등 유해시설이 위치할 수 없다는 점을 적용해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강남경찰서는 지난 5월월부터 강남구와 협력해 성매매업소 단속 즉시 자진철거통지 명령서를 부착하고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업주와 건물주를 압박해 사업장 철거와 업종 전환도 요구하고 있다.

현재 강남구 관내 14개 성매매업소 중 11개 업소가 자진 철거 후 업종전환을 선택했다. 나머지 3개 성매매업소도 곧 자진철거와 업종전환을 앞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 시행으로 유해업소에 대한 112신고 등 각종 민원이 줄고 불법 음란전단지도 감소됐다. 청소년 유해환경에 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