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층도 '키 크고 날씬' 체형 서구화
다리는 길어지고 몸은 늘씬해지는 등 우리나라 중년층의 체형도 젊은 세대처럼 서구형으로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은 지난해 40~69세 남녀 1,228명을 대상으로 '중장년ㆍ노년층의 3차원(3D) 인체형상측정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40대 남성의 평균 신장은 169.9㎝로 2004년(168.6㎝)보다 1.3㎝ 커진 반면, 평균 체중은 70.9㎏에서 70.0㎏으로 줄어들었다. 50대의 키는 0.3㎝ 늘어난 166.1㎝, 체중은 2.2㎏ 감소한 66.1㎏였다.

특히 다리 길이는 40대(75.2㎝)와 50대(73.5㎝) 모두 8년 전보다 1㎝씩 길어졌다. 또 가슴ㆍ허리ㆍ엉덩이 둘레가 0.4~2.0㎝씩 줄어들었다.

60대의 신장(164.0㎝, 0.3㎝ 감소)과 체중(65.9㎏, 0.2㎏ 감소)은 2004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여성의 경우 40~60대 모두 키가 대폭 커졌다. 40대는 158.8㎝로 2.4㎝, 50대는 155.9㎝로 2.2㎝, 60대는 153.2㎝로 1.3㎝ 증가했으며, 40대는 다리 길이(70.3㎝)도 1.0㎝나 늘어났다. 평균 체중은 40대는 57.7㎏, 50대는 57.6㎏, 60대는 58.1㎏으로 0.1~0.4㎏ 감소했다.

비만도 측정의 기준이 되는 체질량지수(BMI)는 40~60대 남녀 모두 낮아졌다. 기표원은 "특히 40~50대 남성 체형의 서구화 진행이 두드러진다"며 "사회적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식습관이 변했고, 운동량도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