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빚·음식점 경영난 때문에? 승부조작 혐의 강동희 7일 소환
승부조작 혐의로 검찰 출석을 앞둔 '코트의 마법사' 강동희(47) 원주 동부 감독이 농구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강 감독은 강력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상당한 정황증거와 진술을 확보하고 사법처리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결과에 따라 그가 30년 동안 쌓아 올린 화려한 경력이 하루 아침에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있다.

농구계나 많은 농구팬들은 "강 감독이 뭐가 아쉬워서 불법도박과 승부조작에 가담하겠느냐"며 검찰 수사에 여전히 의아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역대 최고의 포인트가드 출신인 스타 감독으로 수억 원대 연봉을 받고 있는 데다 유소년 농구교실을 여는 등 농구에 남다른 애정을 과시해온 터라 뚜렷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 더욱이 지난 시즌 팀 8할 승률에 역대 최다승으로 프로농구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고 지도자상까지 받는 등 감독으로도 승승장구했던 그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의정부지검도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추적하다 적발한 브로커 최모(37)씨의 입에서 강 감독의 개입 얘기가 나왔을 때 긴가민가했다는 후문이다.

이 바람에 검찰은 최씨 등을 상대로 강 감독이 관여할만한 동기와 배경에 대해 상당한 조사를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검찰에서 "승부조작이 이뤄질 당시 강 감독이 도박 빚과 음식점 운영부진으로 금전적인 어려움을 겪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강 감독은 2010년 친분이 두터운 운동선수와 함께 경기 분당에 한정식 집을 차렸지만 적잖은 초기 투자 비용과 경영난으로 자금난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음식점은 결국 지난해 말 문을 닫았다.

사실 강 감독은 코트에서 보인 깨끗한 매너, 신사 이미지와 달리 코트 바깥에서는 여러 불미스런 일에 연루돼 구설에 올랐다. 올 초 전 조직폭력배 두목 빈소에 조화를 보내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고 동부 코치 시절인 2006년 불법 사설 도박장에 출입하다 적발돼 약식 기소된 전력도 있다. 이 때문에 농구계 주변에서는 문제가 있었다면 결국 도박이 아니었겠느냐는 말도 나온다. 검찰은 자금난에 처한 강 감독이 최씨의 유혹에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강 감독은 7일 프로농구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강동희 감독 "2차례 승부조작 제안 거절"


김기중기자


검찰이 남자 프로농구 승부조작 의혹(본보 5일자 1면 보도)과 관련해 지난 2010~2011 시즌 동안 5, 6차례 승부조작이 시도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이번 주 중 승부조작에 관여한 혐의로 스타플레이어 출신인 프로농구 원주 동부의 강동희(47) 감독을 소환할 방침이다.

5일 의정부지검 형사5부(부장 유혁)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불법 사설 스포츠토토 관련 수사 과정에서 프로농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브로커 최모(37ㆍ구속)씨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를 벌이는 과정에 강 감독의 개입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최씨로부터 2010~2011시즌 정규리그 경기에서 강 감독에게 수천 만원을 주고 승부조작을 시도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강 감독은 이날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알고 지내던 최씨로부터 2차례 승부조작과 관련한 제안을 받은 적이 있으나 다 거절했다"며 "승부조작에 관여하고 돈을 받은 바 없다"고 해명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 차례 승부조작을 시도하는 과정에 강 감독이 어느 정도 개입됐는지는 직접 조사해봐야 명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2010~2011시즌 정규리그에서 3월 초 경기를 특히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상위권에 있던 동부는 하위 팀과의 대결에서 주축 선수 두 명을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또 팀 내 높은 비중을 차지하던 외국인 선수 역시 출전 시간이 11분25초에 그쳤다. 결국 동부는 하위 팀에 완패했다. 시즌 막바지에다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상태에서 주전들의 체력안배 명분이 있었지만 이 게임 전후의 경기에는 주전들이 모두 뛰었다.

당시 스포츠토토가 발매한 농구토토 승5패 집계 결과에 따르면 이 경기의 경우 하위 팀이 6점차 이상으로 승리할 것이라는 예상은 15.7%에 그쳤고, 하위 팀이 6점차 이상으로 패배할 것이라는 예상은 무려 62.5%에 달했다. 대부분 동부의 승리를 전망했지만 의외의 결과가 난 것이다.

이 때문에 불법 사설 스포츠도박에서는 상당한 고배당이 지급됐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승부 조작 의혹으로 충격에 휩싸인 한국농구연맹(KBL)은 이날 대책회의를 갖고 강 감독의 승부조작 의혹에 대해 "이 사안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확인 중에 있다"며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 필요한 경우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KBL은 강 감독과 동부로부터 해명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BL 고위관계자는 "강 감독이 승부조작 의혹을 강력 부인하고 있어 관련자들의 거짓 진술이나 배달사고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