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헤어디자이너 박준 구속영장 기각
자신이 운영하는 미용실 여직원들을 성폭행 또는 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법 위반)를 받고 있는 유명 헤어디자이너 박준(62ㆍ본명 박남식)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5일 기각됐다.

이날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전휴재 영장전담 판사는 "당사자들의 주장이 크게 엇갈리는 이 사건에서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주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지 않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박준뷰티랩 여직원 A씨는 지난해 박씨에게 수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지난 1월 박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다른 여직원 3명도 박씨가 회사 모임에서 자신들을 성추행했다며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