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봉사기회 달라…정치지도자 소임 돌아봐야"
"경제위기 속 안보 위중하나 새정부 제대로 일 못해"

  •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박성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우리나라 정치 지도자들 모두가 본연의 소임이 무엇인지 스스로 다시한번 돌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국회에서 방송진흥 기능의 미래창조과학부 이관을 담은 정부조직법 개정안 통과에 반대하고 있는 민주통합당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5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우리나라의 대내외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렵다. 글로벌 경제위기 속에 서민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북한의 핵실험과 도발로 안보도 위중한 상황"이라며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새 정부가 출범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제대로 일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 정치지도자들이 사심없이 오직 국민만을 생각하면서 간절한 마음으로 노력할 때 어떤 위기도 이겨낼 수 있고 우리 국민에게 희망의 새 길이 열린다고 믿는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고자 했던 이유도 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행복 시대를 열고 국민을 위한 희망과 봉사를 제 마지막 정치여정으로 삼고 싶은 소망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에 대해 국민들께서 신뢰와 믿음을 보내주셨는데 우리 정치권에서도 한번 대통령을 믿고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그래서 잘못됐을 때는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협조를 부탁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사회와 세계 곳곳에서 성직자와 기독교인들의 선교ㆍ봉사 활동에 대해 "그것보다 더 큰 민간 외교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뒤 "앞으로 국가의 역할도 여러분과 같아야 한다고 본다. 모든 국민이 행복할 수 있도록 봉사를 실천하고 솔선수범하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누구도 기초적 삶이 불안하지 않도록 만들고 각자 상황에 맞는 복지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며 "그런 나라를 만드는 것이야말로 새 정부가 해야 할 일이고 저에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믿는다. 저는 이 소임을 다하기 위해 오로지 국민의 삶을 챙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한국 교회 지도자 여러분이 국민통합과 화합을 이끌어주시고 국민 행복의 새 시대를 열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하고서 오는 10월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교회협의회 10차 총회와 관련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기를 기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 민주통합당 김진표 의원 등 정계 인사와 장미란 전 역도 국가대표 등 문화체육계 인사를 비롯해 교계, 관계, 경제계 등 3천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허태열 비서실장과 이정현 정무수석, 조원동 경제수석, 이남기 홍보수석, 최순홍 미래전략수석, 모철민 교육문화수석, 최성재 고용복지수석,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