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아베 "과거사 문제 긴밀한 대화로 해결"
전화회담… 방일 공식 요청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오후 전화 통화를 갖고 한일관계 발전을 가로 막고 있는 과거사 문제와 관련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이뤄진 아베 총리와의 통화에서 "양국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과거사 문제를 미래 세대에게 넘기지 않도록 정치지도자들이 결단을 내려 적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김행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한일 양국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갈 중요한 동반자"라면서 "동아시아 공동체 구축의 첫 단추는 긴밀한 양국 관계인 만큼 한국과 일본의 새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아베 총리도 "양국의 솔직한 의견 교환을 토대로 긴밀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지난 역사에 대한 정직한 성찰이 이뤄질 때 공동 번영의 미래도 열어갈 수 있다"며 "양국의 미래 세대에까지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지워선 안 된다"고 강조했었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는 이날 통화에서 박 대통령 취임에 대해 축하의 뜻을 전하면서 "자유민주주의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인 한일 양국이 21세기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박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공식 요청했다.

아울러 양국 정상은 북한 핵문제 등 대북정책에서 계속 긴밀하게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양국 정상의 전화통화는 10분 가량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