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대북제재·한미훈련 즉각 중단을" , 민주당 "북한 전쟁 위협 경악… 모두 북한책임"
북한이 3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제재 움직임에 반발하며 정전협정 백지화와 핵 타격 운운하며 협박한 것과 관련, 민주통합당은 강도 높게 북한을 비판했으나 통합진보당은 대북제재와 한미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 대조를 이뤘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대한 비난은 일절 배제한 채 "지금 한반도는 한국전쟁 이후 최대의 전쟁위기 상황"이라며 "대북제재와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 프로세스를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현재의 심각한 위기 상황에서 사소한 군사적 충돌이라도 발생한다면 사태는 걷잡을 수 없게 발전할 것"이라며 "임박한 위기를 타개할 방법은 평화협정 체결"이라고 주장했다. 평화협정 체결은 북한이 미국 측에 수용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미국은 수년간 대북제재와 압박으로 일관했고 불안정한 정전체제를 되풀이하고 있다"며 "박근혜정부는 제재와 군사적 압박에 동참하지 말고 남북대화에 즉각 나서야 하며 이를 위해 대북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의 발언이 알려지자 인터넷 등 사이버공간에서는 "무조건 우리 측의 군사훈련을 중단하라니 도대체 어느 나라 국민인지 모르겠다"는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반면 민주당 정성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이 한반도에서 민족 공멸의 전쟁을 치르겠다는 것인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유엔의 북한 제재결의안은 북한이 핵실험으로 자초한 것으로 그에 따른 모든 결과는 북한의 책임"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유엔의 북한 제재결의안에 중국도 잠정 합의했다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이 문제'라는 점을 국제사회가 공히 인정한다는 방증"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희 "전쟁위기 상황… 심각한 상태다"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북한이 5일 정전협정을 백지화하겠다고 위협한 데 대해 "한국전쟁 이후 최대의 전쟁위기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6일 긴급성명을 발표해 "어제 북한은 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에서 키리졸브 및 독수리 군사연습이 시작되는 3월 11일부터 '정전협정을 완전히 백지화해버리겠다'고 발표했다"며 "지금 한반도는 1994년 전쟁 위기, 2010년 충돌보다 더 심각한 위기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상황은 긴장과 대화가 되풀이되던 과거와 전혀 다른 국면"이라며 "최소한의 전쟁억제 장치였던 정전협정이 폐기되는, 그야말로 한반도와 관련국들이 임의의 시간에 전쟁이 터질 수 있는 상황으로 진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사소한 군사적 충돌이라도 발생한다면 사태는 걷잡을 수 없게 발전할 것"이라며 "임박한 위기를 타개할 유일한 방법은 평화협정 체결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지난 수년간 전략적 인내를 말하며 대북제재와 압박으로 일관했다"며 "불안정한 정전체제는 악순환을 되풀이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들은 평화협정체결을 위한 즉각적인 대화를 시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제재일변도의 대북강경책은 실패하였음이 입증됐다"며 "1992년 미국이 '팀스피리트' 군사훈련 중단으로 북미대화의 돌파구가 열렸던 경험을 살려 3월 11일로 예정된 한미연합 '키리졸브' 연습을 시급히 중단하고 대화의 돌파구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