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라보다가… 야권 '단일화 덫' 주의보
4월 보선 노원병 지역 "무공천" "공천" 분분
일부선 安에 부산출마 요구… 야권연대 기여 주장도
"자력으로 당 강화" 목소리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의 4월 보선 출마 선언으로 민주통합당이 ‘야권 후보 단일화’를 고민할 수밖에 없게 됐다. 안 전 교수가 민주당에 야권 대선 후보를 양보했던 점을 감안하면 민주당이 4월 보선에서 단일화를 무조건 거부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일화는 민주당 보다는 ‘바람몰이’를 기대할 수 있는 안 전 교수 쪽이 유리하고, 제1 야당인데도 후보를 내지 못하는 민주당의 입지는 위축될 수밖에 없다. 당 안팎에서 “이번에는 ‘단일화의 덫’에 걸리지 말고 독자 후보 전략으로 당 입지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이유다.

현재는 4월 보선에서의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민주당내 의견은 여러 갈래다. 당장 안 전 교수가 출마할 것으로 보이는 서울 노원병의 후보 공천과 관련해 김영환 의원 등은 “안 전 교수가 대선 후보를 양보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민주당이 화답할 차례”라며 무공천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문희상 비대위원장 등은 “공당이라면 후보를 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김태년 의원도 “안 전 교수는 분열의 정치가 아니라 야권통합에 기여하는 역할을 견지해야 한다”고 문 위원장을 거들었다.

당 일각에서는 후보 단일화를 하되 안 전 교수의 부산 출마를 요구하는 소리도 나온다. 설훈 의원은 4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안 전 교수는 범야권 단일후보를 내는 것을 먼저 협의해야 한다”며 “노원병 출마를 유보하고 부산 영도에 출마한다면 지역 갈등을 타파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주류 측도 내심 안 전 교수가 야권 연대의 틀에서 움직이기를 기대하고 있다. 4월 보선 지역구를 민주당(충남 청양ㆍ부여)과 안 전 교수(부산 영도), 진보정의당(서울 노원병)이 3분해 야권 단일후보를 내자는 주장이다. 물론 여기에는 안 전 교수를 야권연대의 틀로 끌어들임으로써 ‘안철수 신당’이 등장할 경우 당내 출혈을 최소화하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안 전 교수 측은 후보 단일화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무소속 송호창 의원은 5일 “지금까지 야권은 대안과 비전이 아닌 반여 후보 단일화에 모든 것을 건 ‘반대의 연합’을 통해 유권자의 선택을 요구했다”며 “이런 방식으로는 새로운 정치도, 거대여당을 뛰어넘는 대안세력의 성장도 가능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서는 ‘민주당 지지+알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안 전 교수 측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며 “당의 입지를 좁힐 수 있는 ‘단일화 덫’에 걸리지 말고 자력으로 당을 강화시키는 전략을 택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