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탄신제'서 뭔 일 있었기에… 논란
선관위, 박근혜 당선 기원 발언 새누리당 의원에 경고
남유진 구미시장 "박정희는 반인반신 지도자" 발언까지
박정희 전 대통령의 95회 탄신제 행사에서 새누리당 의원들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지지하는 발언을 해 선거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18대 대통령 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은 이달 27일부터 시작된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구미시 주최로 지난 14일 경상북도 구미시 박 전 대통령 생가 옆 기념공원에서 열린 행사에서 박 전 대통령을 찬양하며 박 후보 당선을 기원하는 발언이 쏟아졌다.

심학봉 새누리당 의원은 축사에서 "금오산에는 두 명의 대통령이 나온다는 전설이 있다"며 "그 전설이 이뤄지도록 여러분이 지켜줘야 한다"고 독려했다. 정황상 박 전 대통령과 박 후보를 언급한 것으로 해석되기에 충분하다.

심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없었더라면 우리 국가가 이만큼 성장했으며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왔겠냐"면서 "그런 대통령의 딸이 올해 12월 대권 후보로 나서고 있으니 오늘 모이신 분들의 정성을 모아 서울에 계시는 후보님께 보내드리자"고 말했다.

박 후보에 대한 지지 발언은 수차례 이어졌다. 김태환 새누리당 의원은 "이 기를 똘똘 모아 (박근혜) 후보께 보내자. (박 후보가) 꼭 이번에 당선되셔서 대한민국을 반듯하게 세우시고 우리 모두가 꿈을 이룰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경북지역 인사들도 아슬아슬한 발언을 이어갔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기념사에서 박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피와 땀을 조국에 헌신하긴 반인반신(半人半神)의 지도자(박 전 대통령 지칭)는 이제 위대한 업적으로 남아 영원히 기억되고 있다"고 말했다. 남 시장은 "매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탄신제에 참석해 주셨던 박 후보님은 바쁘신 대선일정 때문에 참석 못하셨다"면서 "박 후보님의 건강을 박수로 기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관용 경북 도지사도 "박 후보께서 오지 못했지만 건강하게 뜻대로 발전하길 기대한다. 여기에서 조금 더 나가면 선거법 문제가 되니까…"라며 말끝을 흐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내용에 대해 "두 참석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 구두 경고를 했다"면서 "위반 행위가 있긴 있는데 사안이 무겁지 않아 구두경고로 끝낼 예정"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