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니? 경리단 길, 맛봤니? 이국 음식, 놀랐니? 착한 가격

라제기 기자 wenders@hk.co.kr  
길이 있다. 토속적이면서 이국적이다. 철야의 유흥으로 흥청대지는 않지만 쾌적하지도 않고 오히려 불편한 길이다. 그 길을 끼고 하루에 감사하며 내일을 고대하는 범상한 사람들이 모여 산다. 그러나 외지 사람들은 '특별한 공간'이라며 하나 둘 몰린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2동 경리단길. 녹사평역 2번 출구 건너편에서 남산3호 터널로 향하다 우회전해 하얏트호텔까지 이르는 길이다. 행정구역 상 회나무길이라 지칭하지만 육군중앙경리단이 위치하고 있어 경리단길로 널리 알려진 이 곳이 최근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꼭 가볼 만한 곳으로 떠오르고 있다.

■ 서울 속 작은 지구촌

이태원2동은 작은 지구촌이다. 인도, 아르헨티나, 에티오피아 등 육대주 곳곳에서 이곳을 찾아 둥지를 튼 외국인은 384명(용산구청 등록 외국인 집계). 벽안의 얼굴들이 아무렇지도 않은 표정으로 숯불생고기집의 둥그런 철제 식탁에 둘러 앉아 조용히 삼겹살을 뒤집는다.

그 옆 조그마한 재래시장은 호객의 목소리로 활기를 더하고, 수많은 수입차들이 무심한 엔진 소리를 내지르며 스친다. 피부 빛깔과 국적이 다른 사람들이 어깨를 맞대고서 일상의 행복과 미래의 꿈을 찾는 곳이다.

획일화되지 않은, 아니 획일화될 수 없는 삶들이 인종의 모자이크를 이루고 있어서일까. 이질적인 간판들도 사이좋게 어깨를 나란히 한다. 'LA Realtor'라는, 부동산 중개업소라 보기엔 고개가 갸우뚱해지는 이국적 간판 옆으로 '남산김치찌개집' 상호가 뜬금없다 싶게 이어진다.

어디 그뿐이랴. 이탈리아, 미국, 일본, 태국, 터키, 멕시코 음식 전문점들이 '숯불바비큐치킨' '추억의 연탄구이' '여왕벌' 등의 토속적인 간판과 머리를 잇대고 옹기종기 모여 있다. 세계 음식의 집합소라 해도 무방하다. 외국인들과 거주민들 뿐 아니라 외부인들의 발걸음까지 끌어당기는 이곳의 강렬한 매력 포인트다.

■ 제2 삼청동, 가로수길로 성장 중

경리단길의 인기는 최근 부쩍 늘어난 외국 음식점들의 면면만으로도 가늠할 수 있다. 1년여간 경리단길에 새로 문을 열고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는 가게들은 스페인 레스토랑 '미 마드레'(2008년 5월)와 홈메이드 디저트점 '레이지 수'(2008년 6월), 정통 로마식 피자 전문점 '피자리움'(2008년 7월), 일본식 선술집 '요리사 손지영의 핫토리키친'(2008년 7월) 등 대략 9곳이다.

30㎡에 채 못 미치는 이른바 '한뼘 가게'들이지만 경쟁력은 만만치 않다. 2003년 멕시코 음식 타코 전문점 '타코 칠리칠리'의 개업을 시작으로 5곳 가량이 아옹다옹 고객 유치 경쟁을 펼쳤던 시절은 이젠 먼 과거다.

경리단길에 위치한 한신부동산의 문형원(39)씨는 "가게 임대 문의가 꾸준하다"며 "빈 점포가 생겼다 하면 외국식당이 바로 들어온다"고 말한다. 5년 동안 이곳에서 횟집을 운영했다 업종을 전환하고 있는 노인선(51)씨는 "1년 사이 손님이 50% 가량 늘었다. 최근 2~3년 사이 가게 임대료도 30% 가량 뛰어 올랐다"며 경리단길의 변화를 증언한다.

■ 넉넉한 세계 맛의 유혹

경리단길의 먹거리들은 사람들을 끌어당기기에 충분하다. 다른 데서 보기 힘든 세계 각국의 개성만점 맛깔진 요리를 내놓는데다 가격까지 착하기 그지없다.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음에도, 남산3호 터널과 반포대교 사이를 잇는 8차선 도로 옆 자동차가 뿜는 소음과 매연이 귀와 코를 괴롭혀도 이곳을 찾는 이유다.

직장인 김형진(36)씨는 "경리단길 가게들은 독특하면서도 맛도 있다. 가격도 그다지 비싸지 않아 아내와 1주일에 한 번 꼴로 찾는다"고 말한다.

대부분 외국인이 주방을 지휘하거나, 요리 유학파들이 앞치마를 두르고 있는 점도 이곳 음식점들의 특징이자 자랑이다.

네모난 조각피자로 손님을 모으는 '피자리움'과 스페인 음식점 '미 마드레', 일본식 선술집 '요리사 손지영의 핫토리키친'은 각각 이탈리아와 스페인과 일본에서 요리를 공부한 주인이 주방을 지킨다.

개업 한 달을 넘어선 '만나 데리야키'는 미국 시애틀에 동일한 가게를 운영했던 사람이 차렸다. 터키 음식점 '이스탄불'은 터키 요리사가 제공한 재료를 바탕으로 케밥 등을 내놓고 있으며 태국 음식점 '부다스벨리'는 태국 요리사가 솜씨를 발휘한다.

주인장들의 별스러운 사연도 맛의 깊이를 더한다. '레이지 수'는 일본에서 제과 공부를 하고, 화장품 회사를 15년간 다닌 이수연(47)씨가, '피자 굽는 부엌'은 호텔경영학을 전공하고 7년간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요리를 배운 30대의 김정임씨가 운영하고 있다.

■ 익숙한 듯 이국적인

사람들은 생활의 녹이 끼고 때가 묻은 이 곳에서 묘한 낭만과 운치를 발견하기도 한다. 직장인 최지연(32)씨는 "트렌디한 맛집이 많은데도 동네 분위기가 조용해 포근한 기분이 든다"고 말한다. 직장인 김연경(32)씨도 "삼청동이나 가로수길은 멋스럽게 꾸민 흔적이 역력하지만 경리단길은 자연스러워서 좋다"고 거든다.

이국적인 매력이 강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이스탄불'과 이탈리안 레스토랑 '녹사'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김영수씨는 "자녀들에게 다국적 문화를 경험시켜주기 위해 이 곳을 찾는 분들도 적지 않다"며 "주말에는 지방에서도 올라온다"고 말한다.

남산공원을 지척에 두고 있고, 한달음에 강남과 종로에 다다를 수 있는 지리적 여건도 경리단길 가게들에 사람들이 붐비는 요인. '피자리움'의 박찬호(37)씨는 "가족 단위 손님들이 피자를 테이크아웃해 남산공원으로 직행하는 경우가 많다"며 "주말에는 새벽에 나와 식사를 건너뛰며 하루종일 일해야 할 지경"이라고 전한다.

1.피자리움

정통 로마식 네모난 조각피자를 판다. 마르게리타 피자와 감자 베이컨 피자, 매운 살라미 피자 등이 한 조각에 5,000원 내외다. 탄산음료, 맥주 등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오전 11시30분~오후 10시30분. (02)312-7580

2. 썬더버거

2005년 신사동 가로수길의 썬더버거보다 먼저 문을 열었다. 패스트푸드가 아닌 슬로푸드를 지향하는 수제 버거를 팔고 있다. '오지지널 버거 세트' 9,500원 등 버거치곤 다소 비싸다. 오전 11시~오후 10시. (02)796-7005

3. 타코 칠리칠리

매콤한 맛이 매력적인 멕시코 음식 타코를 전문으로 판매한다. 타코의 한 종류인 타코알 빠스톨은 3,000원. 멕시코식 빈대떡인 토르티야에 고기, 해산물 등을 넣은 엔칠라다는 8,500원이다. 오전 11시~오후 10시. (02)797-7219

4. 만나 데리야키

생선에 간장 등을 발라 굽는 일본 요리 데리야키를 미국식으로 특화해 팔고 있다. 매운 맛이 일품인 스파이시 치킨 데리야키 7,000원 등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오전 11시~오후 10시. (02)749-9297

5. 미 마드레(2층)

국내에선 드물게 스페인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타파스, 빠에야, 하몽 등 다양한 스페인 요리가 나온다. 오징어먹물빠에야 1만 5,500원 등 가격 부담이 크지 않다. 오전 11시30분~오후 10시30분. (02)790-7875

6. 스탠딩 커피(1층)

테이크아웃 커피 전문점이다. 인도에 의자를 배치한 점이 특이하다. 아이스아메리카노 한 잔이 3,800원. '디럭스 컵'에 담긴 양이 둘이 먹어도 충분하다. 오전 7시~오전 12시. 016-211-5049

7. 카페 T8

경리단길에서 오래된 카페로 통한다. 커피와 샌드위치가 주메뉴이지만 저녁에는 와인도 식탁에 오른다. 명물 '두부샌드위치'가 6,500원으로 인기가 많다. 오전 11시~오후 10시 (02)794-7850

8. 타코 아미고

이태원 본점에 이어 최근 새로 문을 열었다. 멕시코 음식 타코의 정통 맛을 지향한다. 제육볶음과 조리법이 비슷한 파히따는 5,200원, 멕시코 피자 케사디아는 5,500원이다. 오전 10시~오후 10시. (02)797-7544

9. 와플 팩토리

다양한 와플을 즐길 수 있다. 커피와 팬케이크, 샌드위치도 판다. 두 겹의 와플 사이로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담긴 와플바닐라프레스(9,000원)를 많이 찾는다. 아메리카노는 4,000원. 오전 11시~오후 10시. (020790-0447

10. 이스탄불

케밥 등 터키 요리를 판다. 인도 콩으로 만든 팔라페도 대표 음식. 프렌치 프라이드와 탄산음료 등이 포함된 세트 메뉴가 6,500원이다. 피쉬앤칩스는 8,000원. 오전 11시~오후 10시. (02)796-0271

11. 부다스벨리

정통 태국 음식을 접할 수 있다. 문을 열면 강한 향신료 냄새가 코를 찌른다. ?c양꿍 9,000원 등 비싸지도 싸지도 않다. 태국인이 주방을 지키고 있다. 오전 11시30분~오후 10시30분. (02)793-2173

12. 레이지 수

직접 만든 브라우니와 파이를 팔고 있다. 핸드드립 커피가 맛을 더한다. 초코브라우니 한 판이 3만 5,000원, 한 조각은 4,000원에 판다. 아메리카노 한 잔이 3,000원. 오전 11시~오후 10시30분. (02)790-1912

13. 녹사

이탈리안 레스토랑. 이탈리아 시골 집에서 맛볼 수 있는 요리를 지향한다. 스프와 샐러드가 포함된 브런치는 9,500원. 파스타는 1만~1만 2,000원이다. 전시 공간 역할도 하고 있다. 낮 12시~새벽 2시. (02)790-0776

15. 요리사 손지영의 핫토리키친

일본식 선술집. 도미뱃살 데리야키(2만원)과 샐러드 우동(1만 8,000원)을 기본 메뉴로 돈가쓰나베, 연어크림소태, 새우튀김 등 매일 다른 음식을 내놓는다. 오후 7시~새벽 2시. (02)792-1975

16. 피자 굽는 부엌

정통 이탈리안 피자를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 페페로니 피자 9,500원, 1인 고객을 위해 5,000원짜리 미니피자도 판다. 5,500원에 하우스 와인 한 잔도 즐길 수 있다. 정오부터 자정까지. (02)797-5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