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거래 큰 폭 감소… 일평균 434억弗

  •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지난 3분기 외환거래 규모가 큰 폭으로 줄었다.

한국은행은 지난 3분기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량은 하루 평균 434억달러로, 직전 2분기보다 57억4천만달러(1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감소폭은 2010년 3분기(13.1%)이후 최대다.

정진우 한은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원화 강세의 방향성이 명확해진 것을 비롯해 올해 상반기에 비해 시장의 불확실 요인이 많이 제거되면서 환율변동성도 줄고 거래량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상품별로는 현물환 거래(169억9천만달러)가 14.5% 줄고 통화스와프, 선물환 등 외환상품 거래(264억1천만달러)는 9.8% 감소했다.

통화 종류별로는 원화와 외국통화간 거래(363억9천만달러)가 11.7%, 외국통화간 거래(70억1천만달러)가 11.8% 각각 줄었다.

시장별로는 은행간 시장(212억5천만달러)이 14.8% 줄고 비거주자와의 거래(140억8천만달러)가 10.0%, 대고객 시장(80억7천만달러)이 5.7% 각각 감소했다.

국내은행의 외환거래 규모는 직전 2분기보다 8.6% 감소한 216억8천만달러이고, 외국계 은행의 국내 지점은 14.6% 준 217억2억달러다.

뉴스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