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비밀 풀렸다… '주유 할인' 가장 선호
20~30대엔 연회비 유무가 최대 관심사
종교단체 기부금 카드 결제비율 가장 낮아

  •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신용카드 소지자가 가장 원하는 부가 혜택은 주유 할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0~30대는 연회비 유무, 30~40대는 포인트 혜택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했고 최소 3% 이상 할인해주면 주력 카드를 바꿀 쓸 의향이 있었다.

7일 지불연구소의 2011년 카드 사용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고객이 선호하는 신용카드 부가 혜택은 주유할인이 전체의 26.9%로 최다였다. 그다음은 무이자할부(19.7%), 자녀 교육비 할인(9.2%), 포인트 적립(8.6%) 순이었다.

2005년 조사에서는 무이자 할부가 21.2%로 가장 많았다. 고유가 지속으로 할인 관심이 급증한 결과로 보인다.

남성 고객은 주유 할인(44.8%), 여성은 무이자 할부(25.8%) 부가 혜택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최근 맞벌이 부부가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여전히 주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사람은 남성이라는 사회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여성은 대형 할인점이나 백화점 등에서 생활용품 및 소비재를 주로 구매하기 때문에 무이자 할부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최근 한국경영학회에서 전병준, 여은정 교수가 발표한 '신용카드 사용실태 분석' 논문에 담긴 내용이다.

카드 고객의 요구와 달리 카드사들은 경영난을 이유로 주유 할인 등 핵심 부가 혜택을 되레 줄이고 있다.

롯데카드는 9월부터 '드라이빙 패스 카드' 주유 할인을 기존 ℓ당 80원에서 60원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상시행사용 2~3개월 무이자할부는 3월부터 대부분 카드사가 중단했다.

신용카드 발급 시 60대 이상 노년층은 결제 은행과의 연계 편리성을 가장 중시했다. 20~30대 신혼은 연회비 유무, 자녀를 둔 30~40대는 포인트 혜택을 최고로 꼽았다.

전체 고객의 90%는 최소 3% 할인 혜택이 제공돼야 주력 카드를 변경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제 수단별 사용 비율은 현금 사용률을 100%라고 하면 신용카드 사용률이 75.1%로 가장 많았고 체크카드(42.2%), 상품권(20.1%), 휴대전화 소액결제(19.6%), 수표(14.4%) 순이었다.

신용카드는 남성이고 기혼에 고학력, 체크카드는 나이가 어리고 낮은 학력 수준에 기혼자일수록 사용 비율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1만원 미만 소액 결제 비중은 2008년 전체의 1%에서 2011년 30%까지 증가했으나 여전히 낮은 편이다. 교통카드나 택시요금 카드 결제를 빼면 거의 미미한 실정이다. '소액이라 카드 결제가 미안해서'라는 심리적 요소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종교단체 기부금은 '신용카드 무풍지대'였다.

종교단체 기부금은 신용카드 사용률이 0.5%에 불과했다. 경조사비(0.6%), 비영리단체 후원금(5.2%), 신문ㆍ우유 대금(5.5%), 재래시장(9.1%), 등록금ㆍ입학금(9.8%)도 신용카드가 거의 통용되지 않았다.

배달식(11.6%), 재래시장(9.1%), 휴대전화 액세서리(11.7%), 공공요금(11.3%), 관리비(12.9%), 학습지(15.2%), 방송통신(18.2%)도 소액 카드 결제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

지난해 699개 신용카드를 조사해보니 495개가 부가 혜택으로 무이자 할부를 제공했고 포인트 적립(455개), 보험 혜택(163개), 은행수수료 할인(151개), 골프 부킹 서비스(89개), 마일리지 적립ㆍ발렛파킹 제공(64개) 순이었다.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현대카드 등 상위권 카드사는 우리카드, 농협카드, 롯데카드, 외환카드 등 하위권 카드사보다 주유, 통신, 영화, 외식, 놀이공원 등 소비자가 선호하는 분야에서 높은 할인율을 보였다.

하위권 카드사는 교육비, 숙박, 성인 학원에서 할인 등 소비자 수요가 크지 않은 분야에 할인이 집중돼 틈새시장을 겨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