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초고속인터넷서도 수십만원 보조금 경쟁
영업정지로 묶인 돈 펑펑
기존 이용자는 혜택 미미
초고속인터넷도 이동통신 못지 않게 수십만 원대 보조금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이동통신이 영업정지 때문에 마케팅 제약을 받자, 보조금 재원이 유선통신시장으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통신업체들은 신학기 가입자들을 겨냥, 이달 말까지 초고속인터넷+인터넷전화+인터넷TV 결합상품에 40만~50만원대 현금을 지급하며 보조금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 3가지 결합상품의 보조금 상한선을 22만원으로 정했지만, 가입자 유치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통신업체들은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

KT의 경우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전화, 인터넷TV(IPTV)를 묶은 결합상품에 가입하면 현금 50만~60만원을 지급하며 3년 이상 약정 시 3개월 무료 혜택을 내걸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결합상품 이용시 42만~46만원을 현금으로 주며, LG유플러스도 3가지 상품을 함께 이용할 경우 42만~47만원을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지급한다.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도 3년 이상 약정하면 3개월 무료 혜택을 동일하게 제공한다.

보조금 경쟁뿐 아니라 마케팅 경쟁도 치열하다. 서울 마포구 토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이동통신업체들이 약 300가구를 집집마다 찾아 다니며 출입문에 전단지를 붙여 주민들의 원성을 샀다. 업체 관계자는 "해당 지역은 시내와 여의도가 가까워 젊은 사람들이 전세를 많이 살다 보니 자주 인터넷 서비스를 교체하는 지역이어서 집중적으로 보조금을 뿌린다"고 말했다.

이 같은 유선통신 보조금은 이동통신사들의 영업정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동통신 3사가 1월7일부터 3월13일까지 순차적으로 총 66일간 영업정지를 당하면서 마케팅에 발목이 묶이자 보조금으로 쓸 돈이 초고속인터넷 등 유선시장으로 몰린다는 지적이다. 업체 관계자는 "이동통신 보조금이 유선통신으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동통신 영업정지가 풀리면 유선통신 보조금도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보조금이 모두 신규 가입자에게만 몰려서 장기 이용자들은 요금 할인 외에 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점이다. 사실상 장기이용자들이 역차별을 당하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