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드릴십, 심해저 시추 3165m 세계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이 심해저 시추에서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5일 노르웨이의 조선해운 전문지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의 드릴십 디루바이 딥워터 KG1호(사진)는 지난달 중순 해저 1만385피트(3,165m)를 시추하는 데 성공했다. 이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해 2009년 미국 트랜스오션사에 인도한 드릴십 두 척 중 하나로, 인도 국영석유회사 ONGC가 추진하는 인도양 유전 시추 작업에 투입됐다.

종전 심해저 최고 시추 기록도 삼성중공업이 갖고 있다. 디루바이 딥워터 KG1호의 자매선인 디루바이 딥워터 KG2호는 2011년 인도양에서 1만194피트(3,107m)를 시추했다.

현재 글로벌 조선업체들이 건조하는 드릴십은 해수면에서 해저까지 최대 1만2,000피트를 파내려갈 수 있게 설계되지만, 실제로 1만피트 이상 시추에 성공한 드릴십은 극소수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