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재형저축 판매… 기업은행 금리 연4.6% 최고
6일 은행권이 공동 출시하는 근로자재산형성저축(재형저축) 상품의 금리가 확정됐다. 기업은행이 연 4.6%(우대금리 포함)로 가장 높았다.

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농협, 신한, 우리, 하나, 기업, 국민, 씨티, 대구, 부산, 광주 등 16개 은행의 재형저축 기본금리는 연 3.4~4.3%로 책정됐다. 여기에 급여이체, 신용카드 사용실적 등에 따라 추가로 0.1~0.4%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기업은행은 우대금리를 포함해 가장 높은 연 4.6%를 제시했다. 이어 국민, 우리, 신한, 하나, 대구, 경남, 농협, 수협 등 8개 은행이 연 4.5%로 뒤를 이었다. 우대금리를 제외한 기본금리는 경남, 수협, 농협, 기업 등 4개 은행이 연 4.3%로 가장 높았다.

재형저축은 근로소득 5,000만원 이하인 근로자나 종합소득금액 3,500만원 이하인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표적인 서민 목독마련 상품이다. 7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와 배당소득에 매겨지는 이자소득세(14%)와 지방세(1.4%)가 면제된다.

재형저축에 가입하려면 소득확인증명서를 은행에 제출해야 한다. 세무서를 직접 방문하거나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www.hometax.go.kr)에서 회원 가입 후 발급받을 수 있다. 산업은행은 전산개발 등의 이유로 20일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