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남동생’ 유승호 극비리 입대… “폐 끼치고 싶지 않아서”
‘국민남동생’ 유승호가 극비리에 입대했다.

5일 배우 유승호는 언론과 팬들에게 입대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조용히 춘천 102보충대를 통해 입소했다.

유승호는 입대 전 팬 카페 ‘토크투유’(Talk To U)에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유승호는 “안녕하세요. 여러분에게 말씀 안 드리고 5일에 입대하게 됐습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는 말로 군 입대 전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유승호는 조용히 입대하는 것이 같이 입대하는 다른 장병들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방법이라고 생각해 아무에게도 입대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승호의 입대 소식에 네티즌들은 “정말 조용히 갔다”, “유승호 개념 넘친다”, “요새 보기 드문 연예인이다” 등 유승호의 바람직한 행동에 찬사를 보냈다.

한편 유승호는 MBC 드라마 ‘보고싶다’ 종영 이후 군 입대 의사를 밝혀 화제가 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