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올해의 가장 공정한 신문' 3년 연속 1위
미디어미래연구소, 언론학회 회원 대상 설문
한국일보가 2010년부터 3년 연속 '올해의 가장 공정한 신문'으로 선정됐다. 미디어미래연구소(소장 김국진)는 4일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제6회 '미디어 어워드' 시상식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한국언론학회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5~20일 설문조사를 벌여 공정성, 신뢰성, 유용성 분야에서 각각 우수한 매체 8곳을 가렸다. 이 조사는 한국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한겨레신문 경향신문 등 구독자 점유율 상위 6개 종합일간지, 지상파 방송사를 비롯해 종합 뉴스를 제공하는 5개 방송매체, 4개 종합편성채널, 2개 종합인터넷신문 등 17개 매체를 대상으로 했다.

한국일보는 공정성 부문에서 5점 만점에 2.9681점을 받아 신문 가운데 가장 공정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한국일보의 점수는 2010년 2.8625점에서 2011년 2.9069점 등 소폭이지만 지속 상승했다. 신문 중 신뢰성 1위는 경향신문, 유용성 1위는 한겨레가 차지했다.

YTN과 SBS가 공정성과 유용성 분야에서 방송사 중 1위를 차지한 반면 공영방송인 KBS, MBC의 성적은 매우 저조했다. KBS는 공정성과 유용성에서 3위에 머물렀고, MBC는 순위에도 들지 못했다.

한균태 경희대 교수(전 언론학회장)는 "국내 언론 대다수가 이념, 종교 등 당파성이 짙은 상황에서 전문가들이 한국일보를 가장 독립적인 언론사로 평가한 것은 당연하다"면서 "자본과도 거리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일보가 객관성, 공정성 등 언론의 기본을 계속 지켜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미래연구소는 2004년 12월 설립된 사단법인으로 미디어산업 및 콘텐츠에 대해 종합적으로 연구하고 각종 포럼 등을 개최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