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의류회사 아베크롬비의 계열사인 홀리스터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30일 홀리스터의 국내 매장 개점을 위해 본사의 모델들이 서울 여의도 서울국제금융센터에 방문했다. 이날 모델들은 상반신을 노출한 채 기념사진을 찍는 이벤트를 가졌다.

성공리에 행사가 끝난 가운데 한 모델은 경복궁에서 홀리스터 티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 한 장을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 속 모델은 전형적인 동양인 비하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에 내한했던 다른 모델들도 홍콩 등 국가에 방문했을 때 아시아인 비하포즈로 두 손을 브이자로 만들거나 찢어진 눈을 따라하는 등 행위를 사진으로 남긴 것이 밝혀졌다.

이에 홀리스터 측은 본사에서 파견한 모델이기에 개인적으로 한 행동일 뿐 브랜드와는 상관이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이번에 파견된 모델들은 대학교육을 받은 지성인들이기에 인종차별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홀리스터 모델의 SNS에 인종차별에 대한 분노를 표하고 있다. 한 모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의도가 없었다. 한국이 좋다. 즐거운 경험이었다. 의도한건 아니지만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를 전했지만 네티즌들의 시선은 차갑다.

사실 글로벌 기업의 동양인 비하사건은 이번 사건이 최초는 아니다. 최근 스타벅스에서 한 종업원이 동양인의 주문을 표시하는데 컵에 찢어진 눈을 그려 넣어 화제가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