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파업… YTN도 8일 돌입
MBC노조, 사장 배임혐의 고발… '해품달' 금주 결방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새노조)가 6일 오전 5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새노조는 "김인규 사장 퇴진과 부당 징계 철회 등 요구를 관철할 때까지 무기한 파업한다"고 밝혔다. KBS는 "새노조원의 수는 전체 직원 중 20%가량이며 실제 파업 참가자는 이에 못 미친다"며 당장 방송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MBC 노조는 김재철 사장의 법인카드 개인용도 사용 의혹과 관련 이날 김 사장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노조는 최근 김 사장이 취임 이후 2년간 법인카드로 무려 7억여원을 썼으며 이동관 전 청와대 수석과의 잦은 만남 등 수상한 용도의 사용이 적지 않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MBC 사측은 이에 맞서 노조와 집행부 16명을 상대로 3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냈다. 사원들의 법인카드 사용내역 감사 계획도 밝혔다.

노조의 장기파업으로 뉴스와 시사 프로그램이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인기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김도훈 PD 등 방영 중인 드라마 연출자 4명이 이날 파업에 동참했다. 이에 따라 7,8일 '해를 품은 달'은 결방되고 대신 기존 방송분을 재편집한 스페셜편이 방송된다. 한편 5일 밤 MBC '뉴스데스크'에서 권재홍 앵커가 클로징 멘트를 하기 전 명품브랜드 광고가 3분여간 방영되는 등 방송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연합뉴스가 7일부터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며 YTN도 8일 총파업에 돌입하는 등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언론사 파업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언론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방송사들의 연쇄파업은 지난 4년간 MB 정권이 보인 '무소통' 방식 때문"이라며 "MB정권과 싸우고 있는 국민의 대리전"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