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NE1과 소녀시대, 슈퍼주니어가 2011 MAMA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29일 싱가포르의 최대 공연장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1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MAMA)가 1만여 석을 꽉 채운 가운데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가 음악으로 하나 되는 밤을 수놓으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3개의 대상을 포함한 18개의 경쟁 부문과 7개 비경쟁 부문으로 총 25개의 부문에 걸쳐 시상이 진행됐다. 대상에 해당하는 3개 부문 중‘올해의 노래상’은 2NE1의 ‘내가 제일 잘 나가’가 수상했고, '올해의 가수상’은 소녀시대가 수상했다.

‘올해의 앨범상’은 슈퍼주니어의 'Mr. Simple'에게 돌아갔다. 슈퍼주니어는 ‘올해의 앨범상’을 비롯해 ‘남자 그룹상’, ‘'싱가포르 초이스 상’을 함께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이외에도 2NE1(올해의 노래상, 베스트 보컬 퍼포먼스 그룹), 소녀시대(올해의 가수상, 여자그룹), 백지영(여자가수, 베스트 OST)이 2관왕을 차지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파격적이고 인상적인 연출로 음악팬들을 사로잡고 있는 MAMA는 올해 더욱 화려한 퍼포먼스와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출연으로 한층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장르와 세대, 국가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합동 공연은 ‘전세계가 음악을 통해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고스란히 녹여내며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시상식답게 오프닝부터 폭발적인 무대로 시작을 알렸다. 인기 록밴드 YB와 다이나믹 듀오, 사이먼디 등이 함께한 합동 퍼포먼스는 강렬한 비트와 역동적인 무대 구성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중국의 천재 피아니스트 랑랑과 그룹 비스트의 콜라보레이션 무대 또한 눈길을 끌었다. 비스트의 ‘픽션’을 클래식과 접목해 오케스트라 협연 무대를 연출,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적 교류의 장을 연 것. 특히 퍼포먼스 중간에 깜짝 등장한 포미닛 현아는 비스트 장현승과 파격적인 댄스에 이어 키스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공연장을 뜨겁게 달구며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합동공연의 압권은 단연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무대였다. ‘블랙 아이드 피스’의 윌 아이 엠은 지난 20일 공개된 신곡 ‘T.H.E(THE HARDEST EVER)’를 사이버틱한 퍼포먼스와 어우러진 황홀한 무대로 선보였으며, 애플딥은 노란 풍선을 든 수십 명의 어린이들과 무대에 올라 흥겹고 신나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흥을 돋웠다.

이어 윌아이엠과 애플딥은 2NE1의 씨엘과 함께 무대에 올라 아시아와 평화를 기원하는 ‘사랑은 어디에(Where is the Love)’를 선보이며, 공연장을 가득 메운 1만여 명의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또, 11년 만에 한 무대에 오른다는 소식에 음악팬들을 설레게 한 세계적인 아티스트 닥터 드레와 스눕 독은 전 세계 힙합의 전설답게 황홀한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거창한 무대 연출 없이 그들의 라이브 음악만으로도 공연장을 순식간에 장악해 관중들은 물론 참석한 아티스트들 모두를 열광케하며 오랫동안 기억될 아시아 최초의 공식 합동무대를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전 세계 K팝 열풍을 이끌고 있는 주역들이 선보인 무대 또한 공연장의 열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소녀시대는 물, 바람, 불의 여신을 콘셉트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신곡 ‘더 보이즈(The boys)’의 리믹스 버전으로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이며 관중들을 사로잡았다.

또 수퍼주니어는 ‘수퍼맨’ ‘쏘리쏘리’ 등을 100여명이 동원된 대규모 퍼포먼스를 연출해 K팝 대표 주자다운 매머드급 무대로 아시아 최대의 음악축제다운 볼거리를 선사했다.

또한 '슈퍼스타K3'의 우승 부상으로 MAMA무대에 오른 울랄라세션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던 임윤택이 건강한 모습으로 함께 올라 멤버들과 무대에 함께하며 뜨거운 환호를 자아냈다. 감미로운 멜로디의 ‘오픈 암즈’에 이어 경쾌하고 발랄한 비트의 ‘스텝 바이 스텝’과 K팝 메들리, 마지막으로 ‘너와 함께’를 선보였다. 4명의 팀원 모두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화려한 퍼포먼스로 여유 있게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 웃음과 감동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일본의 대표 여성 아티스트 코다 쿠미의 섹시 퍼포먼스를 비롯해 장정영, 김현중, 미스에이 등 아시아 톱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댄스, 힙합, 락,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웅장한 무대로 팬들을 열광케 했다.

여기에 아시아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 이병헌을 비롯해 한류스타 송승헌, 요즘 소위 ‘대세남’으로 떠오른 송중기,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원조 한류스타 김희선, ‘바비인형’ 한채영, 윤은혜, 김민희 등이 두루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 최대 규모의 음악 시상식답게 한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일본, 태국 등 13개국에서 생방송 됐으며 중국, 미국, 프랑스 등 7개국에서는 녹화 방송돼 전 세계 20개국에서 전파를 타며 19 억 명이 함께 음악 축제를 즐겼다.

또한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투브(youtube.com/Mnet),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소후닷컴(www.sohu.com) 등 총 13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서도 전 세계로 실시간 생중계 돼 전 세계의 K-POP 팬들과 음악 애호가라면 누구라도 어디서나MAMA 음악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디지털 시대에 걸맞는 유비쿼터스(ubiquitous) 관람 환경을 구축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MAMA는 공연 하루 전날부터, 아시아 각국에서 온 수백 명의 팬들이 밤을 새며 기다리는 진풍경을 연출했으며, 가수들이 묵고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에도 수백 명의 팬들이 모이는 등 시작 전부터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본 행사에 앞서 이날 오전 엠넷 측은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2NE1, 김현중, 일본 대표 여성 아티스트 코다쿠미 등 11개 팀이 참석한 가운데, 웰컴 미팅을 열었다. 웰컴미팅에는 독일 최대 방송국 프로지븐자트, 일본 NHK, 캄보디아, 필리핀 등 총 13개국 언론을 비롯해, AP통신 등 주요 외신 2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MAMA 제작진은 “이번 MAMA를 통해 글로벌 톱 아티스트들과 전 세계 K-POP 팬을 비롯해 아시아 음악 애호가들이 함께 하는 축제인 ‘아시아의 그래미 어워즈’로 거듭났다”며 “아직도 세계 음악시장은 서양을 중심으로 한 팝음악이 대세지만 요즘 유럽, 북미, 남미 등지에서 강력하게 불고 있는 K-POP 붐을 타고 음악 시장의 중심이 아시아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다. MAMA는 이러한 K-POP을 위주로 일본, 중국 등 아시아권, 나아가 전 세계의 음악을 포용하는 아시아 대표 시상식으로 매년 더 새로워지고 발전할 것이다. 앞으로도 MAMA에 많은 기대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