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스쿨, 빌보드 재팬 어워드 '한국 대표'
'K-Pop 뉴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2009' 수상자로 초청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관련기사
여성 그룹 애프터스쿨이 빌보드 재팬 뮤직 어워드 무대에 선다.

애프터스쿨은 31일 일본 도쿄 미드타운에서 개최되는 ‘빌보드 재팬 뮤직 어워드 2009’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참석한다. 이들은 이날 시상식에서 ‘K-Pop 뉴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2009’의 수상자로 결정돼 초청을 받게 됐다.

애프터스쿨 측은 “멋진 자리에 초대된 것도 영광스러운데 상까지 받게 돼 기쁘다. ‘최고의 무대’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미국의 4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일본판이다. 주디스 힐 에그자일 비즈 등이 수상자로 선정돼 축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후지TV를 통해 일본 전역에 생방송된다.

미니앨범 타이틀 곡 <너 때문에> 활동을 마무리 한 애프터스쿨은 31일 시상식 참석 후 후속곡 <웬 아이 폴(When I Fall)>로 팬들을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