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서인영, 쥬얼리 떠난다
6집앨범 리패키지 끝으로 활동 마감… 솔로 활동 나서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reporter@hankooki.com
관련기사
박정아와 서인영이 그룹 쥬얼리를 떠난다.

11일 쥬얼리 소속사 스타제국에 따르면 박정아와 서인영은 오는 17일 발매되는 쥬얼리 6집 리패키지를 끝으로 쥬얼리 활동을 마감한다. 이들은 앞으로 쥬얼리가 아닌 솔로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팀의 주축이었던 박정아와 서인영의 탈퇴로 이후 쥬얼리의 행보에 팬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스타제국 측은 "쥬얼리라는 그룹을 처음 만들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박정아와 서인영이 있었기에 쥬얼리가 있을 수 있었다. 10년이 넘는 시간을 동고동락했기 때문에 그만큼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앞으로 그룹 '쥬얼리'는 새로운 멤버를 영입해 내년에 재탄생 시킬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쥬얼리의 맏언니 박정아는 "10년 가까이 쥬얼리 활동을 하면서 많은 희로애락이 있었지만 우선 '쥬얼리'라는 하나의 브랜드가 만들어진 것 같아 만족한다. 활동을 마무리 짓는다고 해서 절대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새롭게 탄생하는 '쥬얼리'도 옆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정아는 2001년 쥬얼리 1집을 통해 데뷔했고, 서인영은 다음해인 2002년 2집을 통해 쥬얼리에 합류해 지금까지 활발한 활동을 벌이며 큰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