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이닷컴 > 한국일보 > 문화·연예

 


 

몰래카메라 '신해철도 당했다'


관련기사

• 전유성과 별거중 진미령 "혼인신고 안해…"
• 허수경 "아빠 중요치 않아…" 자살기도 고백
• 서수남 "아~ 너무 보고싶은 친구 하청일"
• 女배꼽에 고인 우유 마시기… TV 너무해!
• 파격노출 한채영 "남편 때문에 쌍코피" 고백
• 이동건 "효리 때문에 한지혜와 크게 싸워…"
• 'REF' 스타 이성욱 부인 정말 아름답네

• 김지혜 "아기없는 집은…" 불임부부에 상처
• 여배우 재벌결혼설·밀회장소… 다 까발린다!
• 비키니 입은 여성MC? 너무 벗기기만…
• 김옥빈 '헉! 팬티노출' TV가 너무해~
• '몸값올리기' 김구라의 미모의 부인 화제
• 헉! 속옷까지 훌렁~ TV 누드쇼… "즐겨"
• 나경은, 연인 유재석 따라… '아~ 첫경험'

'마왕' '교주' 등으로 불리며 연예계 최고의 독설가이자 눈치 100단을 자랑하는 신해철이경규의 몰래카메라에 희생양이 됐다.

신해철은 29일 방송된 MBC TV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인기코너 '몰래카메라'(이하 몰카)에서 자신이 대표로 있는 싸이렌 엔터테인먼트 소속 후배 가수들의 반발에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대처해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이날 몰카의 내용은 소속사 가수인 넥스트 멤버 김세황, 지현수, 클릭비 출신의 오종혁과 피터팬 콤플렉스의 전지한, 피스터 펑키의 박호가 신해철에게 집단 탈퇴 선언한 뒤 그 반응을 살피는 설정.

이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신해철에게 하나, 둘씩 불만을 토로하며 그를 자극했다. 하지만 신해철은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가고 싶은 사람은 가고, 남고 싶은 사람은 남아라"며 후배들을 다독였다.

신해철은 그룹 넥스트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동거동락하는 지현수가 눈물을 글썽이며 "친동생(탤런트 지현우)이 나보다 더 잘나간다. 박진영이 비를 키운 것처럼 나도 키워 달라"며 심기를 건드렸지만 "나를 배신했다고 화가 나진 않는다. 다만 네가 다른 회사에서 잘 안 됐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을까봐 화가 날 뿐"이라고 말해 제작진과 소속 가수들을 감동케 하기도 했다.

하지만 소속사 가수들의 계속된 불만과 불손한 태도에 그도 결국 화를 참지 못한 채 육두문자를 내뱉으며 "인간적인 예의는 지켜라"며 크게 혼을 내기도 했다.

결국 이경규가 나타나 몰카임을 알아차린 신해철은 "나한테까지 카메라를 들이댈 줄은 몰랐다"며 기분 좋은 웃음으로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신해철의 몰래카메라'는 방송 직후 네티즌의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입력시간 : 2007/07/30 11:0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