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이닷컴 > 한국일보 > 문화·연예

 


 

예비역 윤계상 '사랑에 미치다'
SBS 새 드라마서 이미연과 연기 호흡

"제대 후 첫 드라마라서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군복무를 마친 god 출신 연기자 윤계상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윤계상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열린 SBS 드라마 <사랑에 미치다>(극본 권기영, 연출 손정현) 제작발표회장에서 제대 후 첫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 작품은 <게임의 여왕>(토일 밤 9시55분) 후속으로 다음달 3일 첫 방송한다.

윤계상은 어릴 적 부모에게 버림받아 보육원에서 자랐고, 파일럿을 꿈꾸는 김채준 역을 맡았다. 김채준과 사랑에 빠지는 항공사 엔지니어 서진영 역은 2002년 <명성황후> 이후 5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는 영화배우 이미연이 맡았다. 서진영은 김채준이 자신의 약혼자를 죽인 사람인지 모른 채 그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영화 <발레교습소>와 드라마 <형수님은 열 아홉>이 연기경력의 전부인 윤계상이 이처럼 운명적인 사랑을 표현할 수 있을까. "이미연 선배님이 호흡을 잘 맞춰주셔서 도움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연기를 시작하면서 항상 '정통 멜로'를 꿈꿔왔어요. 그게 <사랑을 미치다>를 선택한 이유입니다."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연기에 '올인' 했다는 윤계상은 "이 작품으로 god 시절의 아이돌 이미지를 벗고 남자 향기가 풍기는 연기자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제대 후 사회생활에 적응했냐는 질문에 윤계상은 "아직도 말끝마다 '다' '나' '까' 등 군대 말투가 남아 있어 연기할 때 대사에 특별히 신경 쓰고 있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이어 "군 생활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배우로서 좋은 경험을 쌓았다"며 "군대에 다녀오기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미연은 윤계상과의 호흡에 대해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선입관이 있었지만, 직접 만나보니 연기 열정이 대단해서 자극을 받는다"고 칭찬했다.

<사랑에 미치다>는 극단적 설정과 윤계상 이미연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일단 시청자 눈길 잡기에 성공한 듯하다. 이 드라마가 같은 시간대 방송 중인 MBC <하얀 거탑>과 벌일 경쟁이 시청자들의 큰 관심거리가 될 전망이다.


김회경기자 hermes@hk.co.kr

입력시간 : 2007/01/25 19:38:07